상단 2단 배너 01상단 2단 배너 02메인 이미지 01메인 이미지 02메인 이미지 03메인 이미지 04메인 이미지 05중앙탭배너 01중앙탭배너 02코믹세상 공식카페라이트노벨 정보코믹세상 공식블로그코믹세상 트위터핸드폰케이스/퍼즐러브라이브기법서굿즈 특별전갤러리영미소설보드게임배송조회가입하러가기적립금확인하기sns 배너블로그카페트위터모바일 페이지정품보장

컨텐츠 바로가기

  • 신간
  • 소설
  • 만화
  • 세트할인
  • 원서
  • 일반도서
  • 웹툰/웹소설
  • BL/GL(백합)
  • 일러스트/기법서
  • 피규어
  • 굿즈
  • 책커버/책비닐
  • 맞춤 결제

현재 위치

  1. 신간
  2. 소설
이전 제품 보기 크게보기 다음 제품 보기
추천메일보내기 상품조르기

도쿄 데드라인 (해외배송 가능상품)

도쿄 데드라인 기본 정보
판매가 재입고 알림 SMS
소비자가 12,000원
적립금
  • 540 (5.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원 (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원(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0 원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무이자할부
제조사
원산지
유효기간
상품 옵션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상품가
세액
공급원가
브랜드
모델
공급사
자체상품코드 9791138411806
상품요약정보
상품간략설명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도쿄 데드라인 수량증가 수량감소 (  54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tip center



상품상세정보상품후기상품QNA배송교환관련

상세정보

■ 책 소개 

 

죽음의 행진지옥으로 변한 시부야.
살아 있는 시체들을 파괴하라!
 
지옥으로 변해버린 미래 도쿄좀비는 지금도 우리 곁에 숨어 있다-!
 

비밀리에 진행되던 불사화 연구의 실패로 죽음의 행진이라 불리는 재해가 일어나 사자(死者)의 거리로 변한 도쿄 시부야봉쇄된 시부야에서 전 세계로 재앙이 확산되면서 사자가 거리를 걸어다니고 의사를 가진 사자시인이 암약한다.

시인’ 범죄를 억제하고 해결하기 위해 설립된 경시청 형사부 매장계의 매장관 사이가 요는 과거 죽음의 행진에 휘말린 연인을 찾기 위해서달려드는 시인들을 쓰러뜨리고 목숨을 불태워 계속 싸워나간다.

 

 차례

 

프롤로그

죽지 않는 형사

죽음의 밤

달을 향해 울부짖다

에필로그

 

 책 속에서

 

밤낮을 불문하고 보행자나 차량이 오가는 스크램블 교차로.

하지만 오늘 밤은 차도 보이지 않고 신호등도 들어와 있지 않았다.

오늘 날짜는 2070년 7월 17.

기온이 올라가고 들뜬 젊은이들이 거리로 흘러나오는 시기이기는 하지만 할로윈도 아니고 크리스마스도 아니다.

아무것도 아닌 지극히 평범한 날이 될 터였지만—―.

심상치 않은 숫자의 사람들이 스크램블 교차로를 글자 그대로 가득 메우고 있었다.

아니다—―지면도 보이지 않을 만큼 가득한 자들을 인간이라고 부를 수 있을까.

그들은 신음 같은 소리를 내면서 뭔가에 씐 듯이 걷고 있었다빠르지도 않고 느리지도 않게공허한 눈으로 양손을 축 늘어뜨리고 비틀대는 발걸음이었다.

그들은 단세포 생물처럼 한 덩어리가 되어 걸어갔다.

이제 몇 시간을 달렸는지 스스로도 알 수 없었다이동 거리는 1킬로미터도 채 되지 않으리라그래도 그 1킬로미터는 영원처럼 길었다.

남자는 아직 청년이라고 할 수 있는 나이대였다민무늬 티셔츠에 검은 바지라는 지극히 평범한 복장이었다그 티셔츠 가슴 부위에 거무칙칙한 얼룩이 묻어 있었다출혈의 흔적이고지금도 피가 천천히 흐르고 있었다.

그는 마치 겨드랑이에 끼듯이 한 소녀를 데리고 있었다.

소녀는 쇼트커트 머리에 반소매 파자마 차림이었다그녀의 파자마도 이곳저곳에 오물이 묻어 있었지만 그것은 핏자국이 아니었다여기에 올 때까지 몇 번이나 넘어진 흔적이었다.

청년은 그녀가 하다못해 눈을 떠주기를 바랐다그녀가 자신의 다리로 달려주면 그들에게서 도망칠 가능성도 높아진다.

하지만 청년은 그것이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만약 그녀가 의식을 되찾아도 걷는 것조차 할 수 없다는 것도.

그것들 중 한 마리—―젊은 여성으로 보이는 무언가가 양손을 들었다그 손끝은 모두 피로 새빨갛게 물들어 있었다.

무언가는 입을 크게 벌리고 짐승처럼 달려들었다.

-<프롤로그중에서

 

결판을 내자리퍼……!”

사이가는 소리치고 가슴에 꽂혀 있던 나이프를 뽑았다시즈카의 비명이 울리고 푸슉 하고 선혈이 뿜어져 나왔다.

또다시 대량의 피를 잃어 의식이 끊어질 뻔했다그러나 아직 죽음에는 이르지 않았다죽음의 심연을 들여다보지조차 않았다근육을 수축시켜 치사량의 피가 흘러나가는 것을 막았기 때문이다.

요와는 —―내 손이 닿지 않는 곳으로 가버렸어그렇다면 적어도 총알이 닿게 해주겠어……!”

그것을 방해한다면 최강의 시인이라도 쓰러뜨리고 앞으로 나아간다사이가는 그레이버를 움켜쥐고 달려 나갔다.

사이가 요너는 어디도 갈 수 없다너를 아는 자들도 모조리 죽여 살아 있었다는 증거까지 지워주마네 모든 것을 —―죽인다.”

리퍼도 동시에 달리기 시작했다나이프를 거꾸로 쥐고 있었다.

역시 빠르다원래대로 돌아간 사이가의 눈으로는 움직임을 읽을 수 없으리라.

리퍼는 온몸을 불태우는 불꽃같은 분노와 함께 달려왔다.

그에 반해 사이가의 마음속에는 시인보다 차갑고 얼음 같은 냉철함이 있었다.

-<달을 향해 울부짖다중에서

 

 저자 소개

 

카가미 유 

소설가, 시나리오 라이터. PC 게임의 시나리오로 데뷔해 어느새 라이트노벨을 집필하고 있다. 취미는 게임. 좀비물도 아주 좋아한다. 쓰러뜨린 좀비는 수를 헤아릴 수 없으며, 뛰어다니는 좀비든 걸어다니는 좀비든 상관하지 않는다. 좀비에게 포위되는 절망감도 강한 무기로 쓸어버리는 호쾌함도 좋아한다.
 

 번역자 소개

 

신동민
글밥 아카데미에서 일본어 출판 번역 과정을 수료하고 번역가로 활동 중옮긴 책으로는 교토탐정 홈즈』 시리즈 외 다수가 있다.
 


사용후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사용문의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배송교환관련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800원
  • 배송 기간 : 1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 네이버페이 이용자의 경우 제주도,울릉도 지역 추가금액(3,000원) 지불을 위해 유선 상으로 안내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후 파본도서일 경우 교환이 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1개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서비스문의

제품의 품목명에 [초판] 이라고 표기되어 있지 않은 품목은 초판이 아니며 초판이 따로 표기되어 있지 않은 품목의 초판 재고는 구매전 고객게시판이나 고객센터에서 확인 부탁드립니다. 한정판도서, 절판도서, 굿즈는 품절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재고 수량을 우선 문의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