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2단 배너 01상단 2단 배너 02메인 이미지 01메인 이미지 02메인 이미지 03메인 이미지 04메인 이미지 05중앙탭배너 01중앙탭배너 02코믹세상 공식카페라이트노벨 정보코믹세상 공식블로그코믹세상 트위터핸드폰케이스/퍼즐러브라이브기법서굿즈 특별전갤러리영미소설보드게임배송조회가입하러가기적립금확인하기sns 배너블로그카페트위터모바일 페이지정품보장

컨텐츠 바로가기

  • 신간
  • 애니메이션 방영작
  • 만화
  • 소설
  • 기타 도서
  • 캐릭터상품
  • 원서
  • 여성향
  • 일러스트, 기법서,문구
  • 웹툰
  • 맞춤 결제
  • 기타상품

커뮤니티 리스트

  • 맞춤 주문
  • 자작그림/사진
  • 오시는 길 / 약도

현재 위치

  1. 신간
  2. 코믹스
이전 제품 보기 크게보기 다음 제품 보기
추천메일보내기 상품조르기

탐묘인간 -미유와 앵두 이야기- (01) (해외배송 가능상품)

탐묘인간 -미유와 앵두 이야기- (01) 기본 정보
판매가 재입고 알림 SMS
소비자가 11,000원
적립금
  • 490 (5.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원 (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원(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0 원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무이자할부
제조사 애니북스
원산지
유효기간
상품 옵션
수량 updown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상품가
세액
공급원가
브랜드 자체브랜드
모델
공급사
자체상품코드 9788959199310
상품요약정보
상품간략설명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탐묘인간 -미유와 앵두 이야기- (01) 수량증가 수량감소 (  49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tip center

상품상세정보상품후기상품QNA배송교환관련

상세정보






작가 soon이 탐묘인간이 되기까지

한 사람과 두 고양이가 묘연猫緣으로 만나

한 가족이 되어가는 가슴 따듯한 이야기

 

나와 함께 가지 않겠는가?”

이것이 기나긴 집사 인생의 시작이 될 줄, 그땐 정말 몰랐다.

 

‘20047, 찌는 듯이 무더운 여름날의 길에서 한 고양이를 만났다. 아니, 만났다기보다 녀석이 앞을 가로막았다는 표현이 맞겠다.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마르고 꾀죄죄한 녀석은 나를 향해 울어댔고, 그런 녀석에게 소시지를 먹이고 좋은 주인을 찾아줘야겠다는 마음으로 집으로 데려왔다.’ 작가 soon이 첫째 반려묘를처음 만난 날의 기억이다. 고양이의 처지가 딱해서 잠깐만 데리고 있다가 입양을 보내려고 했는데, 그 녀석은 다시 그녀의 품으로 왔다. 아름답고 유복하게 살라는 뜻의 미유美裕라는 이름을 얻어서그리고 집에 혼자 남는 걸 두려워하는 미유를 위해 둘째를 입양하기로 한 soon은 고양이 카페를 구경하던 중에 오묘한 무늬를 가진 삼색이 고양이에게 자꾸 눈길을 빼앗긴다. 그 고양이를 입양하기 위해 임보처를 찾아갔는데, 겁 많고 소심해서 처음 보는 사람에게 다가가지 않는다던 얘기와는 달리 삼색이 고양이는 그녀를 기다렸다는 듯이 몸 구석구석을 탐색하며 체취를 맡는다. 그런 녀석에게 한눈에 반해버린 soon은 그날 바로 둘째 반려묘 앵두를 식구로 맞이하게 된다. 한 사람과 두 고양이는 그렇게 묘연으로 연결되어 운명처럼 한 가족이 되었다. 탐묘인간 -미유와 앵두 이야기-Daum 웹툰에 연재된 탐묘인간 NEW시리즈의 번외편을 한 권으로 묶은 단행본이다.

 

묘연이 가진 묘하고 따스한 인연그렇게 탐묘인간이 된다

탐묘인간시리즈가 처음 독자들을 만났을 때, 작가 soon은 이미 반려묘들과 보내는 일상을 그리고 있었다. 첫째 미유와 둘째 앵두를 어디서, 어떻게 만났는지에 대한 이야기는 그려지지 않았기에 그들이 가족이 되는 과정은 알지 못했다. 하지만 이들의 이야기를 지켜보던 독자라면 반려묘들과 함께 살게 된 이유가 한 번쯤은 궁금했을 것이다. 집사들 사이에서는 고양이가 자신의 집사가 되어줄 사람을 택한다는 말을 한다. 이 말처럼 어쩌면 미유와 앵두 역시 자신을 돌봐줄 사람으로 그녀를 알아본 것은 아닐까. 이 세상에 많고 많은 사람과 길고양이 중에서 서로를 첫눈에 알아본 그들은 그렇게 묘연을 맺고 한 가족이 되었다. 하지만 그들의 동거가 늘 행복한 것은 아니었다. 입양되어 잘 살 거라고 생각했던 미유가 다시 돌아왔을 때 겪었던 불리불안 증세는 그녀를 지치게 했고, 사람이 돌보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고양이들에 대한 책임감은 상상했던 것 이상으로 컸다. 그럼에도 10년 이상의 시간을 함께할 수 있는 건 그녀가 미유와 앵두에게 받는 사랑과 따스함이 훨씬 더 컸기 때문일 것이다.

반려묘들에게 보내는 soon의 시선은 늘 따스하다. 뒤로 돌아 누워 있는 모습을 보며 보송보송하고 말랑말랑한 새우튀김을 떠올리고, 앵두의 오묘한 털 색깔을 갈대밭에 비유하거나 성격이 많이 다른 미유와 앵두의 모습을 그려내는 장면을 보고 있으면 조용히 미소 짓게 된다. 반려묘들에게 위로 받는 그녀의 마음이 따스함을 품고 고스란히 전해지는 것이다. 지금 이 책을 읽고 있는 당신이 애묘인이라면 고개를 끄덕이고 공감하며 당신의 반려묘를 떠올릴 것이다. 그리고 책을 다 읽은 뒤엔 반려묘를 꼭 안아주고 싶어질 것이다. 애묘인이 아니라면 이 한 권의 책으로 인해 고양이의 따스함과 털 뭉치의 보드라움을 느껴보고 싶은 마음이 들 것이다. 탐묘인간 -미유와 앵두 이야기-는 그런 묘력을 지닌 만화 에세이다.

 

추천사

앵두와 미유의 이야기를 보면서 나는 내내 고개를 끄덕였다.

고양이의 귀여움과 게으름이 너무나 사랑스러워서.

고양이가 주는 그 따뜻함을 너무나 잘 알고 있어서.

그만큼 예정된 이별이 너무나 두려워서.

 

인간의 시간과 고양이의 시간은 다르게 흘러간다.

한 페이지를 읽고, 여백이를 한 번 보며, 그렇게 천천히 읽었다.

이 책을 읽고 있으면 나의 고양이를 다시 보게 된다.

발치에 다가와 얼굴을 부비는-

여백이를 사랑하는 나 또한, 탐묘인간이라서.

_여백이, 봉현 작가

 

초판한정 사은품 투명 책갈피수록 (책 속 래핑)

 

[저자 소개]

지은이 | soon

2006년 개인 블로그에서 만화 탐묘인간을 비정기적으로 그리다, 2011년 다음 만화속세상에서 탐묘인간으로 정식 데뷔했다.

두 고양이들과 함께 살며 느꼈던 짧은 생각을 그려두었던 것이 모여 책으로 나오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제가 두 고양이에게서 선물 받았던 것들을 이 책에서 함께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나의 고양이 미유와 앵두, 그리고 세상의 많은 고양이들이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기를






사용후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사용문의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배송교환관련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고객직접선택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고객직접선택
  • 배송 기간 : 1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후 파본도서일 경우 교환이 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1개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서비스문의

한정판도서, 절판도서, 굿즈는 품절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재고 수량을 게시판문의 후 주문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